"정중히 초대합니다."



다큐멘터리 사진가가 찍은 풍경사진 시리즈 14번째 전시, 김상훈 [KISH] 초대전 – ‘살기 품은 풍경’ 

중동의 전쟁터에서 저 멀리 보이는 풍경은 한국에서 보던 일상의 평화로운 풍경과 크게 다르지 않다. 전폭기가 공습하고 지나가며 만든 하얀 항적운도 사실 서울 하늘에서 종종 보는 여객기의 항적운과 크게 다르지 않고 가자지구의 노을도 영종도의 노을만큼이나 아름다우며, 레바논의 옥색 바다는 삼척의 바다 못지않게 맑고 곱다.

하지만 날카롭게 공기를 가르는 미사일 소리와 천지를 뒤흔드는 굉음에 놀라 주위를 둘러보면 곧 사뭇 다른 풍경이 펼쳐지기 시작한다. 바다에 떠 있는 것은 어선이 아니라 함포를 쏘는 군함이고, 마치 불꽃놀이처럼 화려하게 밤하늘을 수놓으며 떨어지는 것은 백린탄이다. 포탄이 떨어진 구덩이엔 불에 탄 차가 처박혀 있고, 재개발현장을 닮은 건물 잔해 사이를 걷다 보면 곳곳에서 시체 썩는 냄새가 난다. 

다시 고개를 들어 먼 풍경을 바라보면 이제 모든 풍경이 달리 보인다. 붉은 흙 아래에는 생명의 씨앗 대신 죽음의 지뢰가 묻혀있고 산속에서 피어오르는 흰 연기를 따라가면 따뜻한 밥 대신 차가운 시체가 있음을 깨닫는다. 

전쟁터에서는 인간의 증오와 탐욕이 버무려진 살기가 아름다운 풍경을 유린하고 협조마저 강요한다. 전쟁터 풍경은 그렇게 강압적으로 만들어진다.

인간의 살기를 강제로 품게 된, 무력해서 측은한 풍경.

사진가 김상훈 [KISH]

----------------------------------------------------

보도자료

수년간 분쟁지역을 기록해온 사진가 김상훈의 전쟁터 풍경사진이 ‘살기 품은 풍경’이라는 제목으로 갤러리 브레송에서 전시된다. 현재 강원대학교 멀티디자인학과에서 사진과 디자인을 가르치면서 사진가로 활동하고 있는 김상훈은 2006년부터 레바논, 이스라엘, 팔레스타인, 아프가니스탄, 이집트 등 중동지역의 분쟁지역을 꾸준히 촬영해왔다. 

김상훈은 일상의 평화롭고 아름다운 풍경과 레바논, 이스라엘, 팔레스타인, 아프가니스탄, 연평도의 살기 품은 전쟁터 풍경에서 공통점과 차이점을 찾아 사진에 담았다.

이 전시는 다큐 사진가들이 현장에서 마주치는 풍경을 재조명하고자 마련한 갤러리 브레송의 기획전으로, 다큐멘터리 사진가가 찍은 풍경사진 시리즈 14번째 전시다. 전시는 7월 3일부터 12일까지 충무로에 위치한 갤러리 브레송에서 계속되며 7월 3일 오후 7시 오프닝은 눈빛사진가선 김상훈 [KISH] 사진집, ‘가자전쟁, 미로의 벽’ 출판기념회를 겸한다.

----------------------------------------------------

전시정보

전시주제: 다큐멘터리 사진가가 찍은 풍경사진 시리즈 14번째 전시, 김상훈 [KISH] 초대전 - ‘살기 품은 풍경’

전시기간: 2015. 7. 3 (금) – 7. 12 (일)
초대일시: 2015. 7. 3. 금요일 7pm @ 갤러리 브레송

* 오프닝은 눈빛사진가선 김상훈 [KISH] 사진집, ‘가자전쟁, 미로의 벽’ 출판기념회를 겸합니다.

관람시간: 평일/주말 10:30-18:30

전시장소: 갤러리 브레송 T. 02-2269-2613 서울시 중구 퇴계로 163 지하1층 (지번: 서울시 중구 충무로2가 52-10 고려빌딩 지하1층)

*무료관람 / 주차불가능 / 사진촬영가능 / 작품구매가능 / 화환과 화분은 정중히 사양합니다.

기획: 갤러리 브레송
장비협찬: 니콘이미징코리아 
후원: 강원대학교

----------------------------------------------------

작가 약력

서울과학기술대학교와 미국 프랫인스티튜트에서 시각디자인 전공으로 석사학위를 받은 김상훈 [KISH]은 1993년부터 각종 국내외 프리랜스 기자 일을 시작하면서 줄곧 디자인과 사진작업을 병행해왔다. 2003년부터 프랑스에 본사를 둔 뉴스사진 에이전시인 시파프레스 뉴욕지부 프리랜스 포토그래퍼로 활동하면서 2006년부터는 레바논, 이스라엘, 팔레스타인, 아프가니스탄 등 분쟁지역을 사진으로 기록하고 있으며, Science지 표지를 비롯하여 Time, Newsweek, U.S. News and World Report, Der Spiegel, Stern, Le Figaro, La Presse 등에 사진을 실었다. 현재, 강원대학교 멀티디자인학과에서 사진과 디자인을 가르치고 있다. www.kishkim.com

----------------------------------------------------

첨부 사진과 저작권자 표기의 예

ⓒ 김상훈 [KISH] ‘살기 품은 풍경’


Posted by KISH KIM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셔츠와 티가 있는 전시회, 팀키쉬 "티-타임"


차린건 없지만 팀키쉬 팀원분들은 물론, 

누구나 티 한 잔 하러 오세요.


오픈일시: 2015년 3/7 토요일 4pm


전시기간:

2015년 3/7 토요일 4pm-7pm
2015년 3/8 일요일 11am-9pm
2015년 3/9 월요일 11am-7pm


장소: 갤러리토픽 (www.gallerytopic.com)


Posted by KISH KIM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김상훈 [KISH] 초대전 – 가자전쟁미로의 벽 (Gaza War, the Maze Wall)

 

전시기간: 2014.10.1(– 10.7(화: 전시가 하루 연장되었습니다.)


초대일시: 10.1.수 7:00-9:30 PM @ gallery topic


*작가와의 대화: 10.3.금 2:004:00 PM @ gallery topic | 무료 참석인원 제한없음


관람시간평일 11:00-19:00 / 주말 11:00-18:00 * 연장OPEN (10.2.) 11:00-21:00


전시장소갤러리토픽 T. 02 2270 4775 http://gallerytopic.com/ 서울시 중구 필동 2가 19-5 토픽빌딩 B1

(충무로역 1번출구 대한극장 바라보고 왼쪽 골목 50m 왼쪽 검은빌딩 / 1층: 포메인쌀국수 / 지하1층 갤러리토픽)


*무료관람 주차가능 사진촬영가능 작품구매가능

 

기획: Visual KP

협찬갤러리토픽예일아트

후원강원대학교

 

전시문의디렉터 홍경표 | 010 8300 8335 | mcrew03@daum.net

 

 

 

10 1일부터 10 6일까지 충무로 필동에 위치한 갤러리토픽에서 사진가 김상훈 [KISH] 초대전"가자전쟁미로의 벽 (Gaza War, the Maze Wall)"이 개최된다현재 강원대학교 멀티디자인학과에서 사진과 디자인을 가르치고 있는 김상훈 [KISH] 2006년부터 레바논이스라엘팔레스타인아프가니스탄이집트 등 중동지역의 분쟁지역을 꾸준히 촬영해왔다이번 전시회에서는 2009년 겨울 가자전쟁 당시 가자지구 바깥쪽에서 촬영한 사진과 올해(2014) 여름 가자전쟁 당시 한국 사진가로는 유일하게 가자지구 안쪽에서 가자전쟁의 참상과 난민의 일상을 촬영한 사진 40점이 최초로 공개전시된다초대일시는 10 1(오후 7시이고, 10 3(오후 2시부터 4시까지는 ‘작가와의 대화’ 시간이 마련되어있다별도 비용이나 사전예약 없이 누구나 참석 가능하다.










김상훈 [KISH] 초대전 가자전쟁, 미로의 벽 (Gaza War, the Maze Wall)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오랜 분쟁의 역사에서 ''이라는 단어를 빼놓을 수 없다. 유대인과 무슬림이 서로의 성지라며 충돌하여 여러 차례 유혈사태를 빚은 예루살렘 중심에 '통곡의 벽'이 있다. 오랫동안 같은 땅에 어울려 살던 유대인과 이슬람교도들은 그 벽에 집착하며 서로의 종교에 경계를 선명하게 긋고 마음에도 벽을 쌓아왔다. 마음의 벽이 높아지고 유혈사태가 끊이지 않자, 중동전쟁에서 승전한 이스라엘은 이슬람교도들을 팔레스타인 땅에서 가자지구와 서안지구 두 군데로 나누어 몰아넣고 철조망과 함께 콘크리트 벽을 쌓기 시작했다. 이스라엘은 그 벽을 '보안장벽'이라 부르고, 팔레스타인은 그 벽을 '분리장벽' 또는 '차별장벽'이라 부른다.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사이의 이 높은 벽은 양쪽의 사람들을 갈라놓은 채 서로의 편견과 증오, 공포와 분노 속에 가두고 있다. 수천 년간 자유를 누려오던 땅에서 쫓겨나 철조망과 벽에 갇혀 자유를 빼앗기고 생활고에 시달리며 사는 팔레스타인 사람들에게 경제적으로나 군사력으로나 훨씬 우위에 있는 이스라엘과의 전쟁은 벽과의 싸움처럼 힘이 부치는 싸움이다. 두 개로 나누어진 팔레스타인 중 서안지구는 소수의 이스라엘 정착민을 보호하겠다는 명분으로 깊숙이 파고들어 온 벽 때문에 조각조각으로 나뉘고 있고, 가자지구 사람들은 더 이상 피할 곳도 없이 좁은 벽 안으로 수시로 떨어지는 포탄을 피해 난민캠프라는 더 좁은 벽 안으로 또 다시 내몰리고 있다.

 

2014년 여름, 이스라엘이 'Protective Edge'라는 작전명으로 50일간 지속한 가자전쟁의 주목적은 벽을 넘어오는 팔레스타인의 무장정파의 로켓 공격과 땅굴을 철저히 분쇄하고 봉쇄하겠다는 것이었다. 팔레스타인은 벽이 허물어지고 자유를 찾을 때까지 저항을 멈추지 않겠다고 하고, 이스라엘은 팔레스타인이 벽을 넘어 테러를 계속 하기 때문에 벽을 더욱 견고하게 하겠다는 입장이므로 벽을 둘러싼 대립은 끝없이 벽 안쪽을 맴도는 듯하다. 게다가 종교, 역사, 영토, 인종, 자원, 정치 등이 복잡하게 얽힌 꼴은 높고 긴 벽으로 짜인 미로와도 같다. 미로의 끝을 찾기 쉽지 않아 보이지만탈출구가 있는 미로이기를 기원해 본다


사진가 김상훈 [KISH]

 

---------------------------------------------

 

전시 구성

이번 전시회는 사진가 김상훈 [KISH] 2009년 겨울 가자전쟁 당시 가자지구 바깥쪽에서 촬영한 사진과 2014년 올 여름 가자전쟁 당시 가자지구 안쪽에서 촬영한 사진 40점으로 구성되어 전시된다.

  

작가 약력

서울과학기술대학교와 미국 프랫인스티튜트에서 시각디자인 전공으로 석사학위를 받은 김상훈 [KISH]1993년부터 군사전문지 기자 일을 시작하면서 줄곧 디자인과 사진작업을 병행해왔으며, 2003년부터 프랑스에 본사를 둔 뉴스사진 에이전시인 시파프레스 뉴욕지부 프리랜스 포토그래퍼로 활동하면서 사이언스지 표지를 비롯하여 타임, 뉴스위크, 스턴, 슈피겔, 피가로 등에 사진을 실었다. 현재, 강원대학교 멀티디자인학과에서 사진과 디자인을 가르치고 있다. www.kishkim.com

 

전시 경력

2014 | 충무로 갤러리토픽 | 가자전쟁, 미로의 벽 | 초대전 

2013 | 광화문 중앙광장 특별전시장 | 아덴만에서 온 편지 | 초대전

2011 | 서울 정독갤러리 | 낯선서울 | 개인전

2009 | 서울 전쟁기념관 | 멈춘전쟁 | 4인전

2008 | 서울 세종문화회관 | 크리스마스 선물가게 : 4가지의 스토리 | 단체전

2008 | 육군본부 및 순회전시 | 육군 진중 창작품전시회 | 초대작가

2007 | 계룡대 | 건군 59주년 기념 육군사진전 | 초대작가

2005 | 서울 신사 하나스페이스갤러리 | NYC ESBSCAPE | 개인전

2004 | 뉴욕 Pratt Manhattan Gallery | Earth On The Move | 개인전

2004 | 뉴욕 Sipa Press | A Window On The World | 개인전

2001-2002 | 뉴욕, 베를린, 도쿄 등 순회 전시 | Here is New York, The photo exhibition about the Sep. 11th | 단체전

1999 | 캐나다 온라인전시 | Turning Over the Millennium by digitalphotographers.com | 단체전

 

첨부 사진과 저작권자 표기의 예

김상훈 KISH / 가자전쟁, 미로의 벽

김상훈 KISH

 

자료제공: 갤러리토픽


Posted by KISH KIM 트랙백 0 : 댓글 3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2014.10.06 22:49

    비밀댓글입니다

    • addr | edit/del KISH KIM 2014.10.07 00:32 신고

      김상훈 [KISH] 초대전 "가자전쟁, 미로의 벽" 전시가 10/7(화) 오후 7시까지 하루 연장되었습니다.

  2. addr | edit/del | reply 2014.11.14 10:39

    비밀댓글입니다

 

 

 

 

 

 

 

TEAMKISH 굳이 정의한다면, ‘KISH 지인들의 모임이라는, 어쩐지 동어반복적인 의미로밖에 설명이 같다.

 

사진과 디자인으로 일을 하고 학생들을 가르치는 사람인 KISH 비롯해 몇몇은 관련 분야의 프로지만, 여기 모인 다수의 사람들은 가지 키워드로는 좁혀지지 않는 다양한 배경과 직업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서로가 공유하고 있는 것이 있다면, 2000년에 모임이 시작된 이후로 함께 시간 정도일 것이다.

 

전시는 예술작품을 보여주는 것이고, 예술작품은 예술가나 만드는 것이라 생각한다면, 전시는 아무나 있는 것이 아니다. 그런데 우리는 지금 전시를 한다.

 

예술이라는, 밥벌이와 직결되지 않는 무언가를, 단순히 소비하는 대신 주체가 되어 직접 한다는 것은 대부분의 아마추어에게는 엄두가 나지 않는 일이다. 못할 이유는 얼마든지 많다.

 

시간이 없고, 해본 적이 없고, 잘할 자신이 없고, 어떻게 해야 할지도 모르겠다.

 

하물며 그걸 전시라는 형태로 많은 이들과 나누는 일은 어렵게 느껴질 것이다.
이게 과연 다른 이들에게 보여줄 만한 것인지 생각하면 정신이 아득해질 지경이다.

 

그러다 보면, 결론은 나중에, 있게 되면 해야지정도가 것이다. (영영 전시를 못할 확률이 높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가 미루지않고 용감하게 지금 순간 각자의 시선을 드러내고 공유할 있었던 동기는 커트 보네거트의 말로 대신하고자 한다.

 

The arts are not a way to make a living. They are a very human way of making life more bearable. Practicing an art, no matter how well or badly, is a way to make your soul grow, for heaven's sake. Sing in the shower. Dance to the radio. Tell stories. Write a poem to a friend, even a lousy poem. Do it as well as you possibly can. You will get an enormous reward. You will have created something.

 

예술은 생계수단이 아니다. 예술은 삶을 보다 견딜만하게 만드는 아주 인간적인 방법이다. 잘하건 못하건 예술을 한다는 것은 진짜로 영혼을 성장하게 만드는 길이다. 샤워하면서 노래를 하라. 라디오에 맞춰 춤을 추라. 이야기를 들려주라. 친구에게 시를 보내라. 아주 한심한 시라도 괜찮다. 예술을 최선을 다하라. 엄청난 보상이 돌아올 것이다. 존재하지 않았던 새로운 것을 창조하지 않았는가.

 

- Kurt Vonnegut, A Man Without a Country  커트 보네거트, <나라 없는 사람>, 김한영 , 문학동네

 

이번 전시의 주제는 여행이다. 우리 각자는 나름의 여행 이야기를 풀어 놓으며 과정 자체로 충분히 즐거웠다. 출발지도, 목적지도, 이동 수단도 제각각이었지만, 모두들 어딘가를 떠나서 어딘가로 향했다. 그리고 지금도 여전히 어디론가 향하는 중이다.

 

전시를 보며 여정에 동행해 주신 여러분께 감사 드린다. 각자 여행에 대한 기억 자락을 떠올려 주셨어도 좋을 같고, 나도 그림이든 사진이든 글이든, 뭐든 직접 만들어 보고 싶다는 간질간질함을 느껴 주셨다면 좋겠다.

 

-  TEAMKISH 일동

http://teamkish.cyworld.com

 

Posted by KISH KIM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김상훈 KISH 사진 개인전, "낯선서울"

작년에 서울시와 했던 Every You, Every Seoul 사진집 작업을 하면서 제 마음에는 들었지만 책에 실리지 않았던 20여점의 사진으로

조촐하게 개인전을 가지고 7월 9일 오후 4시에 조촐하게 오픈식을 갖습니다.

전시기간은 7월 7일 (목) 부터 7월 12일 (화) 까지이고 저는 7월 9일 (토), 7월 12일 (일) 오후에 전시장에 있을 예정입니다.

Posted by KISH KIM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